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
Creative Commons License
 

여수 안도(安島)여행

 

 

비렁길로 유명한 금오도와 다리로 이어진 섬, 안도(安島) 여행을 나선다.

안도를 들어가는 방법에는 두 가지가 있다.

 

 

[금오도 안도 MAP]

 

 

여수 여객터미널에서 안도행 여객선을 타거나~

돌산도 신기항에서 금오도 여천항을 거쳐 육로로 안도를 들어가도 된다.

 

 

[여수항]

 

 

돌산도 신기항을 통한 여정을 선택하고 먼저 여수를 향해 달린다.

완주 순천간 고속도로 덕분에 인천출발 4시간만에 여수 돌산대교를 만난다.

 

 

[여수 돌산대교]

 

 

돌산도로 건너와 오른쪽 해안도로로 다시 2~30분 정도를 더 달리니

드디어 돌산도 끝에 숨어있은 신기항이 배시시~ 그 모습을 나타내 준다.

 

 

[돌산도 신기항]

 

 

신기항 앞 바다에는 돌산도와 화태도를 잇는 다리공사가 한창이다.

바다 한 가운데 화태대교 주 탑 2개가 하늘 높이 우뚝 솟아있다.

 

 

[화태대교 주탑공사]

 

 

돌산 신기항에서 금오도 여천항까지는 여객선으로 약 40분 정도가 걸린다.

 

신기항에서의 승용차 1대 운반비는 편도 13,000원~

여객요금은 어른 한 사람당 편도 5,000원이다.

 

 

[금오도를 향해]

 

 

금오도 여천항에 내리면 안도까지 승용차로 다시 30분 정도 더 달려야 하지만

그래도 여수에서 직접 여객선을 타고 안도로 들어올 경우~

 

 

 

 

승용차 1대의 편도 운반비 29,000원에 여객요금 편도 15,050원이 들고

시간 또한 두 시간 정도 걸리니 신기항을 이용하는 편이 훨씬 경제적인 셈이다.

 

 

 

 

정오가 조금 넘어 신기항을 출항한 금호페리5호는 

그림같은 바다를 지나 약 40분 만에 금오도 여천항에 도착한다.

 

 

[금오도 여천항]

 

 

여천항에 내려서자 연일 계속되는 폭염의 뜨거운 열기가 온몸을 감싸온다.

휴~ 금년 여름은 더워도 너무 덥다.

 

 

[금오도 여천항 운항시간표]

 

 

여천항에서 안도까지 20여킬로를 더 들어가기 위해

배로 싣고 온 승용차로 금오도 해안도로를 달리기 시작한다.

 

 

[금오도 바다풍경]

 

 

금오도 해안도로 주변으로 펼쳐져 오는 바다 풍광이

저절로 탄성소리가 터져 나올 만큼이나 환상적이다.

 

 

[금오도 바다풍경]

 

 

금오도 대유, 소유마을과 우학리를 지나니

저 아래로 금오도의 끝 마을 장지마을이 눈 앞에 나타난다.

 

 

 

 

저 아래 보이는 장지마을이 바로~

모두 다섯 개 코스를 가지고 있다는 금오도 비렁길의 종점마을이다.

 

 

[금오도 장지마을과 이정표]

 

 

장지마을 부근에 금오도와 안도를 이어놓은 

안도대교가 그 위용을 자랑하고 있다.

 

 

[안도대교]

 

 

2010년 2월에 개통되었다는 길이 360미터의 이 안도대교 덕분에

안도(安島)는 지금 금오도와 한 몸이 되어있다.

 

 

[안도대교 좌측풍경]

 

 

안도대교를 건너 안도로 들어선다.

 

다리 건너편의 안도 본동마을이 바로 눈 앞으로 보였으나

마을로 들어가려면 U자형으로 굽은 포구 길을 길게 유턴해 들어가야 한다.

 

 

[안도포구 U턴 길..왼쪽으로 들어와 오른쪽으로 들어간다.]

 

 

섬 모양이 기러기같다고 하여 기러기 안(雁)자를 써서 안도(雁島)로 부르다가

 

금오도와 연도 사이에 자리잡고 있는 섬이라 하여

"안섬"이라는 이름을 거쳐 안도가 되었다는 섬~!

 

 

[안도 포구]

 

 

또 다른 이야기로는 원래 너비 200m쯤 되는 수로를 사이에 두고

동도·서도로 분리되어 있던 안도 남쪽 끝이 하나로 이어지면서

 

 

 

 

수로자리에 자연적으로 만들어진 S자 형태의 포구가

입구는 좁고 들어갈수록 넓어지는 지형 덕분에

 

 

[안도 포구]

 

 

선박을 정박하거나 태풍 시 피항하기 편하다 하여

편안 안(安)자를 쓴 안도(安島)라는 이름이 되었다는 설도 전해진다.

 

 

[안도모텔 민박]

 

 

전화로 미리 예약해 두었던 안도모텔민박 집에 도착~

먼저 여장을 풀어 놓고 포구 주변을 가볍게 산책해 본다.

 

 

 

 

크고 작은 배가 들락거리는 포구 남쪽에 예쁘게 세워진

붉은 철 다리 하나가 눈에 들어온다.

 

 

[안도포구 인도교]

 

 

마을 뒷산에 있는 당산으로 이어진 인도교란다.

 

 

 

 

수 백년 전, 고기잡이를 하다가 풍랑을 만나

이곳에 표류하게 된 경남 남해에 살던 경주 정씨 한 분이

 

 

[안도포구 인도교]

 

 

이 섬을 살펴보고 아주 살기 좋은 곳이라고 생각하여

온 가족을 데려와 정착한 이래 마을이 이처럼 크게 번성하였다는데~

 

 

 

 

마을 사람들이 안도의 원조인 그 분을 추모하기 위해

뒷산에 당산을 만들어 놓고 지금도 해마다 제사를 지내 준다고 한다.

 

 

 

 

포구 입구에 설치되어 있는 선착장 옆으로

아담한 방파제 하나가 파도를 막아주고 있다.

 

 

[안도 방파제]

 

 

방파제 끝에서 바다낚시를 해보기 위해

민장대 낚시를 펴서 갯지렁이를 달아 던져본다.

 

 

[멀리 보이는 안도대교]

 

 

후드득~ 툭~툭~ 약한 입질과 함께 초릿대 끝이 살짝 휜다.

 

후다닥 낚아채 보니 손가락만한 노래미 치어가 달려나온다.

노래미 치어를 얼른 방생해 준다.

 

 

[여수에서 들어오는 여객선]

 

 

여수에서 들어오는 오후 여객선 하나가 부르릉거리며 선착장에 도착한다.

 

 

 

 

그 순간~ 토독~톡~톡~톡~ 다시 낚시대 끝을 살짝 휘게 만들면서

꽁치만한 작은 전갱이 한 마리가 바둥거리며 달려 나온다.

 

작은 전갱이 역시 그대로 방생이다.

 

 

 

 

통통거리는 어선 한 척이 지나간 후~

그나마 토독거리는 입질마저 감감 무소식이 된다.

 

 

[안도 양식장]

 

 

작년에 연화도에서 소나기 입질과 함께 정신없이 잡히던

그 많던 고등어와 전갱이들이 모두 다 어디로 사라졌을까?

 

 

 

 

말로만 듣던 바다 적조현상의 심각함이 그대로 피부에 와닿는다.

 

적조로 고기 입질이 뚝 그쳐버린 때문일까~?

오늘따라 바다가 더욱 더 고요하게만 느껴진다.

 

 

<끝>

 

 

 

 

 

 

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
신고
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.
전라남도 여수시 남면 | 안도대교
도움말 Daum 지도
Posted by 전상열 전태공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