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
Creative Commons License

여수 사도(沙島)기행

 

 

 

"신기루 같은 모래 섬"으로 알려진 사도(沙島)를 찾아 나선다.

 

행정구역으로 "여수시 화정면 낭도리"에 속한

사도를 만나기 위해 먼저 백야대교를 건너 백야도로 들어간다.

 

 

[백야대교]

 

 

백야도 선착장에서 사도로 들어가는 배가 하루에 세 번 있다.

 

인천 덕적도에서 다니는 울도선처럼

백야도에서도 개도와 상화도, 하화도, 사도, 낭도를 왕복하는 항로가 있다.

 

 

[항로도]

 

 

아침 8시 출발하는 태평양해운 사도행 배에 오른다.

 

여수항에서도 사도로 들어가는 배가 있지만

편도 1시간 반 소요에 왕복요금은 23,000원이나 드는 반면

 

백아도선착장에서는 사도까지 1시간정도 걸리고

왕복요금 또한 1인당 17,000원밖에 들지 않는다.

 

 

[백야선착장...대형카페리 3호]

 

 

선착장을 떠난 여객선이 금방 백야도 등대 앞을 지난다.

하늘은 맑았지만 해상에는 옅은 해무가 끼어있다.

 

 

["개도" 여석항]

 

 

배는 "개도"의 여석항과 모전항을 차례로 기항하며

승객과 자동차들을 하선 시키고 나더니~

 

 

[하화도 선착장]

 

 

아래 꽃 섬으로 널리 알려진 하화도(下花島) 항에 들려

꽃섬 길을 걸으려는 사람들을 한 무더기 쏟아 놓는다.

 

 

[상화도 마을]

 

 

하화도(下花島)에서 뱃머리를 돌린 배는

빨간 지붕의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는 상화도(上花島) 선착장을 지나

 

 

[사도]

 

 

목적지 사도(沙島) 선착장을 향해 물 찬 제비처럼 달린다.

 

 

[사도 선착장]

 

 

드디어 도착한 사도 선착장에 손님 대여섯 명을 내려 놓은 배는

마지막 기항지 낭도를 향해 줄행랑을 치고 만다.

 

 

[공룡 모형]

 

 

8~9천만 년 전, 공룡이 살았다는 섬을 과시라도 하려는 듯~

사도 입구에 커다란 공룡 모형 두 마리가 으르렁거리고 있다.

 

 

[티라노사우르스 공룡이다.]

 

 

"티라노사우루스"라는 육식 공룡이라는데~

공룡 가운데 가장 성질이 고약한 포악한 녀석이었다고 한다.

 

 

 

 

공룡 모형 바로 뒤에

"신비의 모래섬, 사도(沙島)"라는 입간판이 세워져 있다.

 

 

[사도 관광안내도]

 

 

본 섬을 중심으로 추도와, 중도(간데섬), 장사도

증도(시루섬), 나끝, 연목 등 7개의 섬으로 이루어졌다는 사도(沙島)~!

 

 

 

 

물이 많이 빠질 때는 이 일곱 개의 섬들이

모두 ㄷ자 모양으로 이어지는 장관이 펼쳐진다고 한다.

 

 

 

 

시루섬과 추도, 낭도방향을 가리키는 이정표를 지나

사도리 마을 앞 해변도로를 지난다.

 

 

[사도 개요도]

 

 

사도에는 선착장에서부터 중도를 거쳐 증도까지의 산책 길과

본 섬 해변을 한바퀴 도는 해안 오솔길이 잘 조성되어 있다.

 

활처럼 휘어진 사도해수욕장을 지나 작은 언덕을 넘는다.

 

 

[사도해수욕장]

 

 

언덕 위에서 사도리 마을이 한눈에 들어온다.

작은 섬에 제법 많은 섬 집들이 모여 있는 것 같다.

 

 

[사도리 마을]

 

 

중도(中島)로 이어진 데크 연육교를 지나 해변 길로 들어선다.

 

 

[사도 데크길]

 

 

중도를 휘도는 해변 길 풍광이 그대로 한 폭의 수채화다.

 

 

 

 

중도 끝에는 부드러운 곡선의 하얀 모래사장 길이 매달려있고

모래사장 길 끝에는 또 두 개의 작은 섬이 매달려 있다.

 

 

 

 

왼쪽 섬이 "장사도"고 오른쪽 섬이 시루섬으로 불리는 "증도"다.

 

 

[왼쪽이 장사도 오른쪽이 증도(시루섬)]

 

 

밀물이 되면 이 모래사장 길은 바다 물에 잠기고 만다.

 

앗~ 그런데 지금 스물스물 차오르는 바닷물을 보니

밀물이 막 시작되고 있는 듯 하다. 서둘러 발걸음을 돌린다.

 

 

 

 

왼쪽 저 멀리로 매년 정월보름 때나 2월 영등철~

4·5월 보름 썰물 때면 잠겼던 바닷길이 나타난다는 추도가 눈에 들어온다.

 

 

[왼쪽 섬이 추도 오른쪽 섬이 장사도]

 

 

다시 마을을 향해 해안 길을 휘돌아 간다.

 

 

 

 

공룡발자국 화석이 많다는 갯바위 해변을 지난다.

 

 

 

 

사도(沙島)와 추도, 낭도, 목도, 적금도 등의 다섯 섬들에서

3,500여 점의 공룡발자국이 발견된 이후~

 

살아있는 자연사박물관으로 보존하고 있다고 한다.

 

 

[공룡발자국이 있는 해안]

 

 

해변 팔각정자 앞에서 사도 해안을 따라 도는 오솔길로 올라선다.

 

 

[사도 해안 오솔길]

 

 

마을이 있는 사도, 본 섬의 해안을 따라 이어진 오솔길이

조금씩 고도를 높여 가면서

 

방금 지나온 섬 길이 저 아래로 내려다 보인다.

 

 

 

 

때 묻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빼어난 해안 경치를 뽐내는

사도(沙島)의 아름다움이 그대로 함축되어 있다.

 

 

[중도로 이어진 산책로]

 

 

중도로 이어진 산책로 너머로 멀리 추도도 눈에 들어온다.

 

 

 

 

벌개미취, 구절초 꽃이 흐드러진 섬 길을 따라

팔각정자 하나가 서있는 정상을 넘어선다.

 

 

 

 

내리막 길을 가로 막으며 멋진 노송 하나가 비스듬히 누워있다.

 

 

 

 

노송 아래를 지나 화강암이 깔린 산길을 내려서니

 

 

 

 

바닷가로 이어진 해안 산책로가 나타난다.

 

 

 

 

누가 모아 놓았을까?

 

바닷가 한 구석에 별처럼 반짝반짝 빛나는

붉은 불가사리들이 오글오글 모여있다.

 

 

 

 

이번에는 마을 돌담 길로 들어서 본다.

 

 

[마을 돌담길]

 

 

구불구불 이어진 골목마다 돌담이 늘어서 있다.

섬마을다운 돌담 풍광이 너무도 정겹다.

 

 

 

 

교교한 적막이 감도는 마을~

인기척도 없는 빈 집 하나가 정오 햇살에 졸고 있다.

 

 

 

 

해안선 길이가 6,4km에 불과한 작은 섬 사도~!

그러나 한 때는 인구 500여 명에 이를 정도로 융성하던 시절이 있었지만.

 

 

 

 

1959년 추석에 불어 닥친 태풍 "사라"호가 섬을 휩쓸면서

 

30여 척의 어선들이 침몰하고

수십명의 사람들이 목숨을 빼앗기고 난 이후~

 

 

[사도교회]

 

 

많은 주민들이 섬을 떠나 버리고

지금은 40여명만이 살고 있는 한적한 섬으로 변해 버렸단다.

 

 

 

 

섬 크기가 작아 농사 지을 땅이 부족했던 사도 주민들은

 

사도 앞에 있는 섬, 낭도의 산비탈 땅을 사서

밭곡식을 길러 먹고 땔감을 베어다 때며 살았다고 전해진다.

 

 

[사도 포구]

 

 

그 아팠던 섬의 기억을 아는지 모르는지

포구에 정박한 작은 배들은 그저 평화롭게 오수를 즐기고 있다.

 

 

[사도를 떠나며]

 

 

공룡발자국 화석이 발견되면서 더욱 더 알려지기 시작한 섬 사도~!

낭도로부터 도착한 오후 1시 배에 올라타고 귀로에 오른다.

 

 

 

 

작은 섬이지만 바다와 해변, 산책 길과 돌담이 어우러져

아기 자기한 풍광을 선물해주었던 섬~!

 

사도 여행은 또 하나의 멋진 추억으로 남게 될 것 같다.

 

 

 

 

아~듀~ 사도야~ 다음에 또 만나자~!

 

 

<끝>

 

 

 

 

 

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
신고
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.
전라남도 여수시 화정면 |
도움말 Daum 지도
Posted by 전상열 전태공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