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
Creative Commons License

예린이의 겨울나기

 

 

 

강추위가 맹위를 부리다가 봄날처럼 풀리기도 하는

그런 날씨 속에서도 예린이는 열심히 겨울을 살아가고 있습니다.

 

 

 

♬ We wish your Merry Christmas~!

♪ We wish your Merry Christmas~!

 

♩ We wish your Merry Christmas~!

♬ And a Happy New Year~!

 

 

 

 

이번 크리스마스 때 예린이는

엄마아빠가 만들어주신 멋진 트리 선물을 받았습니다.

 

 

 

 

얼마나 멋지고 신바람이 나던지

예린이는 손뼉을 치면서 크리스마스 캐롤을 힘껏 불렀답니다.

 

 

 

 

고요한 밤~! 거룩한 밤~!

어둠에 묻힌 밤~!

 

 

 

 

반짝거리는 트리와 함께 보낸 2016년도의 예린이 크리스마스~

얼마나 멋졌을지~ 상상이 가시죠?

 

 

 

 

크리스마스를 전후로 엄마께서 만들어주신 예린이 진수성찬도 한번 구경해 보세요.

 

 

 

 

두부와 고기에 숙주나물과 김치 깍두기까지~

 

 

 

 

이처럼 예린이 음식을 만들어 주시다가 

엄마께서 일류요리사가 되시는건 아닌지 모르겠어요.

 

 

 

 

아무튼 엄마 덕분에 예린이는 귀도 즐겁고 입도 즐겁고 배도 즐겁답니다.

 

 

 

 

쌀과자 간식까지 시식하고나면 어김없이 예린이는 나들이를 나갑니다.

 

 

 

 

마트로~ 공원놀이터로~ 쉴틈없이 싸돌아다니다 보니

아~ 글쎄~ 겨울추위를 느낄 틈이 없네요.

 

 

 

 

예린이 패션도 자유분망하답니다.

 

 

 

 

줄무늬 티셔츠에 흰 바지를 입기도 하고~

 

 

 

 

원피스에 하얀 스타킹을 신기도 합니다.

 

 

 

 

아빠께서는 예린이에게 찻집에서 지켜야할 메너도 가르쳐 주시고

 

 

 

 

엄마께서는 여러 아기친구들과 잘 어울려야 하는 것을 가르쳐 주셨습니다.

 

 

 

 

아니 그런데 예린이 배에 달린 이것이 무엇인지

궁금한 마음에 이따금  한번씩 쳐다보곤 합니다.

 

배꼽이라고 하는데 왜 거기 달렸는지 그저 궁금하기만 합니다.

 

 

 

 

아기 문화교실에 가서도 즐거운 크리스마스 놀이를 했습니다.

 

 

 

 

산타클로스 할아버지 품에 안겨보면서

 

 

 

 

흥겹고 신바람나는 시간을 가졌답니다.

 

 

 

 

예린이 모습을 보면 하루가 다르게 의젓하게 커가고 있지요.

 

 

 

 

모두 다 엄마아빠의 사랑덕분에 이처럼 잘 자라고 있답니다.

 

 

 

 

엄동설한의 강추위가 휘몰아치면서~

 

 

 

 

기나긴 겨울밤이 지나고 있지만~

 

 

 

 

촌각도 쉬지않고 계속 움직여야 직성이 풀리는 예린이의 겨울은

땀이 뻘뻘 흐를 정도로 따듯한 계절이 되고 있답니다.

 

 

 

 

예린이의 겨울나기 모습~

귀엽고 사랑스러워 보이지요?

 

 

 

 

모두 다 엄마아빠의 배려덕분이랍니다.

 

 

 

 

예린이의 간식과 식단을 한번 더 구경해 보세요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
신고

'우리가족 만세 > 재훈이네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까치까치 설날은  (0) 2017.02.02
새해가 밝았어요.  (0) 2017.01.22
예린이의 겨울나기  (0) 2017.01.04
예린이의 촛불  (0) 2016.12.11
바쁘다 ~ 바빠~!!  (0) 2016.12.11
정말 바쁩니다. 바빠요.  (0) 2016.11.24
Posted by 전상열 전태공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