신록의 계절~ 예린이의 산책

 

 

어린이날이 있는 5월은 누가 뭐래도

예린이의 달인 것 같습니다.

 

 

 

 

하루가 다르게 푸르러가는 신록처럼

하루가 다르게 예린이도 자라고 있습니다.

 

 

 

 

엄마 품에서 여러가지 표정으로

환하게 웃을 수 있는 예린이 잇몸에는 지금

 

 

 

 

백옥처럼 하얀 이빨 6개가 탐스럽게 자라고 있습니다.

 

 

 

 

다시 또 공원으로 산책을 나왔습니다.

 

 

 

 

예린이 눈에 보이는 공원의 모든 것이 다 신기하기만 합니다.

 

 

 

 

공원에 있는 목마를 구석구석 살펴봅니다.

 

 

 

 

누가 만들어 놨는지... 정말 예쁘게 만들어 놓은 것 같습니다.

 

 

 

 

감탄을 하면서 예린이는 목마에 올라타 봅니다.

 

 

 

 

목마를 타보니 하늘이 조금 낮아진 것처럼 보여

예린이는 그저 신바람이 납니다.

 

 

 

 

공원에는 동네 언니와 오빠도 놀러나와 있습니다.

"예린아~ 안녕.. 우리 함께 놀아 볼까~"

 

 

 

 

"언니~ 고마워요~ 예린이와 함께 놀아주셔서...

 앞으로 예린이를 잘 보살펴주세요."

 

 

 

 

"그래~ 예린아~ 그럼 우리 목마부터 함께 타볼까?"

 

 

 

 

동네 언니 덕분에 예린이는 더욱 더 신바람이 났습니다.

 

 

 

 

언니의 인도로 미끄럼대 앞에서 폼도 잡아보고

 

 

 

 

예쁜 포즈를 취해 보기도 합니다.

 

 

 

 

"그런데 예린아~ 넌 어쩜 이리도 귀엽고 예쁘게 생겼니~?"

동네 언니와 오빠가 칭찬을 해줍니다.

 

 

 

 

"예린이를 칭찬해 주시는 언니~ 정말 고마워요."

이처럼 예린이는 공원에서 좋은 언니 오빠를 만났답니다.

 

 

 

 

공원에서 돌아온 예린이는

엄마를 따라 문화센터 아기교실로 갔습니다.

 

 

 

 

아기교실 바닥에는 연두빛 녹두가 산더미처럼 깔려 있습니다.

 

 

 

 

예린이는 녹두와 그릇을 이용하여 밥 짓는 연습을 해봅니다.

 

 

 

 

머리에 녹두가 올려져 있는지도 모를 정도로

예린이는 녹두밥 짓기 놀이에 푹~빠져 있습니다.

 

 

 

 

새로운 놀이들이 많은 문화센터 아기교실을

예린이는 참 좋아하고 있습니다.

 

 

 

 

예린이는 자가용을 타고 신록의 계절

5월 속으로 다시 또 산책을 나와 봅니다.

 

 

 

 

자가용에만 올라타면 저절로 미소가 지어지는 예린이~

 

 

 

 

예린이 자가용 위에서 보는 세상 풍경들은 정말 재미가 있습니다.

 

 

 

 

거리를 오가는 자동차들이랑.. 길을 따라 심어진 가로수들도 신기하고

 

 

 

 

초록빛 숲 속으로 이어진 오솔길 주변도

예린이가 처음보는 멋진 풍경들로 가득합니다.

 

 

 

 

이처럼 푸르른 신록의 5월을 산책하면서

예린이 역시 푸르른 마음으로 푸르게 잘 자랄 것입니다.

 

 

 

 

푸른 숲 속을 나는 새들처럼~

예린이도 건강하게 잘 자라나

 

 

 

 

집안의 일꾼~ 나라의 일꾼으로 자라날 것입니다.

그래서 신록의 계절~ 5월은 예린이의 계절인것 같습니다.

 

 

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
신고
Posted by 전상열 전태공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