새해가 밝았어요.

 

 

말도많고 탈도 많았던 2016년 병신년은 이제 떠나고

2017년 정유년 새해가 밝았습니다.

 

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~!

 

 

 

 

2017년 1월이니 이제 예린이도 태어난지 21개월이 되었습니다.

 

 

 

 

요즘 예린이는 예린이 전용 수납장에

예린이 장난감이나 물건들을 보관하는 재미에 푹 빠져있습니다.

 

 

 

 

예린이꺼는 뭐든지 예린이 전용 수납장에 잘 보관해야 하거든요. 

 

 

 

 

수납장 정리가 끝나면 예린이는 한가롭게 누워 거실 한쪽 벽에 발을 대고

하나 둘~ 셋~넷~ 구령에 맞추어 체조운동을 하곤 합니다.

 

 

 

 

장래 내님은 누구일까~? 그리고 지금은 어디쯤 살고 있을까~?

즐거운 상상을 해보다가....

 

 

 

 

창문 틈으로 새들어온 아침햇살을 발견합니다.

 

 

 

 

예린이에게 비춰지는 서광과도 같은 아침햇살~!

2017년은 예린이에게도 뭔가 좋은 일들이 많이 생길 것 같습니다.

 

 

 

 

아빠와 함께 레고블럭 쌓기놀이를 하다보니 어느새 점심시간입니다.

 

 

 

 

식사시간만 되면 예린이는 이 세상에서 제일 행복한 사람이 됩니다.

 

 

 

 

엄마께서 아기자기하게 만들어주신 예린이 음식때문이랍니다.

 

 

 

 

이런 다양한 식사를 마련해주시는 엄마 덕분에

예린이는 이 세상 어느 누구도 부럽지 않을만큼 행복하답니다. 

 

 

 

 

점심식사를 배불리 먹고나면 쏟아지는 졸음을 떨칠 수 없어

예린이는 인정사정 볼 것 없이 꿈나라로 빠져든답니다. 

 

 

 

 

늘어지게 낮잠을 자고 나니 엄마께서 외출 옷을 가져오셨습니다.

 

 

 

 

이런 외투를 가져오면 나들이를 나가게 된다는 것을

예린이는 그 동안의 경험으로 배웠습니다.

 

 

 

 

잠시 후, 따뜻한 털 외투를 걸치고 나들이에 나섭니다.

 

 

 

 

그런데 쇼핑을 위해 도착한 마트의 카트 위에서

예린이는 또 낮잠에 빠져들고 말았습니다.

 

 

 

 

아까 집에서의 낮잠이 조금 부족했던 것 같습니다.

 

 

 

 

이번에는 아빠차를 타고 놀이동산으로 향합니다.

 

 

 

 

언제나 즐거운 놀이터 미끄럼틀을 신바람나게 타고 나서

 

 

 

 

수족관에 들어가 신기한 물고기들을 구경해 봅니다.

 

 

 

 

예린이가 난생 처음 만나보는 물고기들~

예린이도 물을 참 좋아하지만 물고기들은 예린이보다 더 물을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.

 

 

 

 

이번에는 외할머니를 따라 멋진 식당으로 들어가

 

 

 

 

진수성찬이라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체험해 봅니다.

나중에 예린이가 크면 이런 것들을 모두 먹어볼 수 있겠지요.

 

 

 

 

하루의 일과를 마치고 집에 들어와서

예린이는 예린이만의 저녁식사상을 다시 받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푸짐한 예린이 저녁식사 식단을 한번 구경해 보세요.

정말 맛있게 생겼지요.

 

 

 

 

2017년 정유년 새해에도 예린이는 이처럼

계속 새로운 먹거리들을 맛보게 될 것 같아 기대가 정말 크답니다.

 

 

 

 

새해에도 더욱 더 건강하시고 만사형통하시기 바랍니다.

 

 

 

<끝>

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
신고

'우리가족 만세 > 재훈이네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키즈카페~ 정말로 재미있어요.  (0) 2017.02.13
까치까치 설날은  (0) 2017.02.02
새해가 밝았어요.  (0) 2017.01.22
예린이의 겨울나기  (0) 2017.01.04
예린이의 촛불  (0) 2016.12.11
바쁘다 ~ 바빠~!!  (0) 2016.12.11
Posted by 전상열 전태공

댓글을 달아 주세요